국민과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문재인은 절대 경제 민주화,재벌개혁 못한다.

문재인은 절대 경제 민주화,재벌개혁 못한다.

문재인이 비서실장을 지낸 노무현 정권은 경제 민주화와 거리가 먼 정부이었다.
대기업의 순환출자로 인한 부작용을 우려해 출자총액제한제도를 실시하고 있는데 노무현 정부는 김대중 정부에서보다 출자총액제한을 완화하여 대기업만 좋아졌다.
얼마 전에 삼성경제연구소 등 대기업 연구소장과 만나는 문재인을 향해 박영선 의원은 실패한 노무현정권의 길을 밟으려고 하느냐며 비난했다.

참조 :http://omn.kr/lbwy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삼성경제연구소 등 재벌 대기업 연구소장들과 만나는 문재인 전 대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참여정부가 삼성경제연구소와 손 잡고 집권 후반 재벌개혁 타이밍을 놓쳐 결국 정권실패의 길로 들어섰다”라며 “또 그 길을 반복하겠다는 것이냐”라고 밝혔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은 ‘재벌을 개혁한 최초의 대통령’, ‘비정규직의 눈물을 닦아주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국민 앞에 선언했다”라며 “그러나 5년 임기가 끝났을 때 어느 누구도 참여정부에서 재벌개혁이 이뤄졌고 비정규직의 삶이 좋아졌다고 이야기하는 사람이 없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 첫걸음은 대통령 당선자 책상 위에서 시작됐다. 당선자 책상 위에 놓인 것이 정권인수위가 만든 참여정부의 정책백서가 아니라 삼성경제연구소에서 만든 정책집이었다”라며 “재벌을 개혁하겠다는 대통령의 책상에 재벌이 만든 정책집을 올려놓은 측근 참모들…”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또 “당 대선후보들 중에서 가장 앞선 후보인 문 전 대표가 오늘 4대기업 경제연구소장과 오늘 간담회를 갖는다고 한다. 노 전 대통령 측근은 여전히 변화가 없음을 확인한다”라며 “이미 문 전 대표의 경제개혁은 시작도 전에 끝을 보인 것이 아닐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를 향해 “하루종일 야당의원들이 전경련과 대기업의 정경유착문제로 각을 세우며 전경련해체를 주장하고 있는것은 알고 계시는지?” “성장이 중요하다지만 타이밍이 있습니다. 의원들은 전경련해체 주장하며 경제정의 논하는데 이런 행보는 스스로 경제철학부재를 고백하는것 아닌지?”라고 물음을 던졌다.

한편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차문중 삼성경제연구소장, 황규호 SK경영경제연구소장, 김주형 LG경제연구원장, 강인수 현대경제연구소장과 함께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문 전 대표 측은 이날 행사와 관련해 “‘광폭적인 경제행보’의 연장선”이라며 “문 전 대표는 ‘국민성장시대를 열기 위한 대기업의 역할’과 ‘상생을 통한 국민성장’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개

댓글 남기기